X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본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전체 프로그램

제3의 프린트: 뉴 콤비네이션

· 기간
2021-06-29~2021-07-30
· 시간
· 장소
3층 전시장
· 관람료
· 주최/주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인천문화재단, 트라이보울, 유아트랩서울
· 기타
- 본 전시는 한국문화예술연합회의 주관 <전시공간 활성화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인천문화재단 트라이보울에서 운영됩니다.
-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매주 금/토 예정되었던 전시해설 프로그램은 운영 종료되었습니다.
· 문의
032-832-7992
목록보기





The Third Print: New Combination

제 3의 프린트: 뉴 콤비네이션



이번 전시 The Third Print: 뉴 콤비네이션의 경우, 다장르간 혼합매체를 활용한 판화,

혹은 사용하지 않았던 재료들을 다시 활용해 보고,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판화 영역이 가진 고유의

"찍어내는 개념"으로부터 탈피 혹은 확장해서 꼴라그래피, 스티치 등의 기법적인 확장과 더불어

라이팅, FRP등 재료의 확장된 부분도 함께 제안한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판화의 변형, 변화, 조합, 확장, 시도, 도전 등의 키워드로

흥미로운 작품들 안에 숨겨진 다양한 판화를 발견하고, 개별 작품 안의 들어있는 각각의 ''를 찾아볼 수 있다.

사실 예술작품은 너무 다양하기 때문에 그것들을 제공하는 '' 역시 꼭 어떤 '즐거움'을 의미한다기보다는

예술작품을 통한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게 되는 순간을 의미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

어떤 작품은 비통하게 하거나 멜랑콜리하게 하기도 하고,

또 어떤 작품들은 열광적인 기분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혹은 두려움과 경탄, 유쾌함과 흥분, 웃음과 슬픔의 눈물, 공포와 노여움 등의 다양한 판화들의

시각, 촉각, 공감각적인 경험을 통해 우리의 감성(emotion)과 지성을 끌어들일 수 있는

판화의 새로운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전시기간 2021. 6.29(화) - 7.30(금)


전시장소 트라이보울 3층 전시장


참여작가 강애란, 권오상, 김기라, 김영훈, 김지민, 노진아, 문형민, 박기훈, 안세은, 윤종필, 이동욱,
이주은, 이호진, 임선희, 정명국, 최수앙, 콜렉티브팀PM(권오신×김홍식), 하임성, Dodi Tabbaa,
Justin Lee, Marisa Torres, Shengen Lim


관람시간 13:00-17:30 (17:00까지 입장 가능하며, 월요일 및 공휴일은 휴관입니다)

* 매주 금/토요일에 예정된 전시해설 프로그램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운영하지 않습니다.



▶ 네이버 사전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5/bizes/557584/items/4021515?preview=1





목록보기